여러분 안녕

저는 일년에 한 두번 만나서 여행다니는 친동생이

집에 와서 동행한지 5일째!

편도선이 부어서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 수준으로 먹고 놀러다닙니다^^;






청담동에서 머리하고 나서 

늘 다음 코스는 갤러리아 고메이494!

가장 궁금해서 제일 먼저 시켜본 아이






비행기가 연착돼서 살짝 늦게 도착했지만

그녀를 앉혀놓고 파운데이션 퐝퐝 볼터치 띠용 아이라인 늘려늘려 그린 후에

지하철타고 서초로 가는 중





6개월만에 봤는데 염색후에 탈색된 저의 둘 머리색이

똑같아서 넘나 놀라쩡





사랑의 교회가 요 앞에 생기고 나서

어마어마하게 잘된다는 미유끼






일식을 가장 좋아하는 동생 취향에 맞춰 준비해쩡

상견례하는 곳으로도 나오던데 룸이 고급스럽고 잘되어 있고

회가 아주 싱싱하고 마이쩌요






이미 많이 먹은 후지만 메로구이도 아주 마이쩌

스끼다시보단 회랑 전복, 멍게 등 해산물에 힘 준 집





+

초딩입맛 제 동생은 콘치즈 없다고 불만을 표한 곳

어르신들 좋아하실 취향

중요한 자리나 비즈니스 모임 추천^^






다음날 아침 제가 좋아하는 아이스라테가 있는

폴바셋으로 고고+_+






목동에 18년째 살고 있고 요 동네 카페는 다 빠삭한데

단언컨대 폴바셋 목동5단지점이 커피맛도, 머무르기에도 가장 쾌적!







아침을 간단히 먹고 온 전 커피만 마시고

동생은 아침에 가면 샌드위치랑 커피랑 묶어서 파는 세트로!

저 크로아상 샌드위치 맛나다고 좋아해쩌용






먹고 나서 설렁설렁 걸어서 현대백화점 목동점으로!

마침 몽슈슈를 팔던데 또 이 아이를 지나치지 못하고

롤 하나 주세요!







디저트계의 왕좌를 다른 애들에게 내준지 오래지만

역시 명불허전

넘나 부드러운 크림과 시트의 황금비율! 쵝오!





동생이 한국오면 꼭 들르는 필수코스인

제 단골 미용실로 쫄래쫄래 같이 갑니다






전 지난번에 C컬펌만 해서

뿌리염색이 시급한 상태였는데 온 김에 전체염색을 하기로!







늘 성찬 원장님이 알아서 색도 골라주는데

오늘은 좀 밝게, 애쉬브라운으로 해보기로! +_+






저보다 숱이 더 많고 손 볼게 많은 동생이 머리를 하는 중에

전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어봅니다






염색할 때 꼭 씌워주는 저 캡

답답시렵지만 예쁜 머리색을 위해 쬠만 참아보세






염색약 묻는다고 귀에도 캡을 씌웠지만

전 귀가 느무 쬐깐해서 자꾸 빠져떠






전 여성잡지 되게 좋아해서

미용실만 오면 두세권씩 갖다달라고 하지요 호홋

그 중에 코스모폴리탄이 내용이 가장 충실하고 볼 게 많아!






잡지 보다가 심심해지면 옆자리 동생을 마구 불러서

사진 좀 찍어봥!!!!

자연스럽게!!!!! 하다가 혼자 웃음터진 이 언니 






시간이 조금 지나면 뿌리까지 염색약을 바르고

헹굴때가 다 되어서는 눈썹까지 같이 바릅니다






전 피부가 민감하지 않은 편인데도

눈썹 염색할 땐 눈이 넘 따가워서 눈을 감아쪙






염색을 마치고 원장님의 커트를 기다리며

멍때리는 저 표정 






저 멀리서 제 동생 머리 커트 중인 성찬 원장님

일년만에 보는 제 동생과 미주알고주알 영국 뷰티 얘기 중






그 와중에 옆에서 얌전하게 기둘리는 아이

방송 생활 오래하며 가장 좋은 점 중 하나는

이렇게 믿고 맡길 수 있는 전문가들이 있다는 점! +_+






온 김에 원장님께 커트도 하려고

쉬지 않고 떠들면서 대기중

하하호호깔깔 까부니까 원장님이

"언니는 정말 한결같아"






 

제가 C컬 펌 할때 머리 위에 놓고 돌려대던 기계도 쩌어기 있고

혼자 사진찍으며 동생 기둘리기







염색, 컷, 기본 드라이 후 셀카

마지막 원장님 손길을 기둘리며

훨 깔끔해져떵!







코스모폴리탄을 다 보고 엘르를 보고 있던 중인가봉가

헤어 정돈만으로 예뻐져서 죠아 힛







옆에서 하도 말 시키니까 

동생이 저리 가서 계산이나 하고 오라길래 깨갱하고 카운터로

성찬원장님 명함도 있고 다른 라끌로에 쌤들 명함^^







엘리베이터 기다리며 셀카 뿅

내 얼굴이 안 나오는 걸 몰랐나봄... 셀카고자 탈출은 언제?





시장해진 두 꼬마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곧장 갤러리아백화점 지하 고메이494로 갑니다!






전 남이 먹자는 거 순순이 먹는 성격 아니고

제 동생도 역시 그렇기 때문에 

우리의 타협점은 뷔페나 푸드코트!!!!!






이 날 너무 더워서 입맛도 별로 없었던지라(?)

카페 마마스 리코타치즈샐러드와 청포도쥬스

진리의 이 조합 언제 먹어도 넘나 맛납니다






입맛 없다고 방금 그랬는데

왜 샐러드 초토화 시키십니까...라고 물으시면

빙그레 웃을뿐 호호호호호






빵에 리코타 치즈랑 크랜베리랑 풀이랑 얹어 먹으면 개굳!

적당히 달달하고 새콤한 청포도주스는 입맛을 넘나 살려놓네






장진우식당은 못 가봤지만 여기서 처음 먹어보네요!

제 인스타그램에 어떤 분이 이거 오징어먹물이라서

쓰지 않냐고 하셨는데 천만의 말씀!

고소하고 오히려 꽤나 느끼한 맛^^






위에 올라가는 이 오징어를 잘 삶아서

쫄깃하고 야들야들하고 맛이쩌용

하지만 전 이거 다시 먹진 않을 맛^^






화장실에 온 박자매는 셀카 도저언

조명이 예쁜듯 했는데 찍어보니 또 그냥 그러네 흑







오징어먹물로 시꺼매진 앞니를 정돈하고

이제 다시 놀러나가자 룰루랄라






제가 작년에 사먹고 앉은 자리에서 한 판 끝낼 뻔한

아주 무서운 맛인 르타오 치즈케이크

요기서도 팔던데 오늘은 이미 도지마롤을 샀기에 참아봅니다






지하에 지스텀이라는 꽃집이 있길래 넘나 예뻐서 한 장 찰칵 

왼쪽 유리에 저랑 사진찍는 동생이 비치네용 호홋






+

전 어제부터 목감기가 너무 심해서 목소리가 하나도 안 나와요 ㅠㅠ

그래도 먹을 거 다 먹고 있지만 

말많은 저로서는 너무나 큰 형벌!

에어콘 바람에 건강관리 유의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