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안녕!

전 5월엔 정말 일하다 죽을 뻔했을 만큼(엄살 보태서)ㅋㅋ

쉬는 날 없이 촬영, 수업의 무한반복 사이클을 보내면서

그 때마다 제가 빼놓지 않고 마셨던 보약을 소개해 드릴게요.






추위 많이 타는 제가 지난 겨울도 얘 먹고 살아남았고 ㅋㅋ

바쁠 땐 또 빨리 빨리 기운을 차려야 하고,

몸이 좀 피곤하고 감기기운이 오는데 감기약 먹긴 애매할 때

무조건 제가 먹은 이 아이, 한의원에서 따로 지어온 쌍화탕입니다.






쌍화탕이라고 해서 아무데서나 지어먹자니

성분도 신경쓰이고, 가격도 미심쩍고, 장삿속 같은 느낌에 찝찝한데

그래서 전 제가 제가 믿고 찾아가는 여자 한의사 선생님한테만 지어 마십니다!

동대문구 전농동 아파트 단지 안에 한 상가에 뙇!






바로 이 뺑드미 제빵소가 있는 건물 3층에 위치한

마음아람한의원이 바로 그 선생님이 계신 곳입니다.






전 어렸을 때부터 늘 키로는 2,3번이라(1번은 아니었음ㅋㅋ)

내내 보약먹으며 자랐는데 그 땐 약봉지에 한자써있고 산삼 그려져 있었는데

요즘 한약은 봉다리부터 요래 고급집니다ㅋㅋ






쌍화탕을 두 배로 달여 만든 '배쌍화탕'이라며

선생님께서 이런 저런 재료가 들어갔다고 손수 보여주셨어요!

이게 다가 아니고 심지어 더 있다며...





 

일반인인 제가 알아볼 수 있는 건 대추정도 ㅋㅋ

근데 대추가 들어가니 달큰한 맛이 날 거 아니에용?

그래서 굉장히 진하다싶지만 먹다보면 못 마실 정도로 쓰진 않고

단맛이 빠진 시판 쌍화탕맛이라고 보면 됩니다.






그래도 감기 기운 있을때마다 쌍화탕 마시고 자고 일어나면

말짱해지는게 참말로 신기했는데

요래 약재들 보니 이렇게 좋은 약재들을 그~대로 달여 마신건데 

좋아질 수 밖에 없겠다는 생각도 드네요 ㅋㅋ






컵에 담아보면 색도 이렇게 많은 분들이 아시는 한약 색깔!

그렇다면 제가 이걸 집에서 우째 데워먹는지 보여 드릴까요?





 

비닐 봉지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두고 냉장보관하다가

필요할 때마다 한 팩씩 꺼내서





 

한약이다보니 마시기 전에 쉐킷쉐킷하는 것은 필슈!

마구마구 한 번 흔들어주고






커피 포트에 물을 받아서 넣어넣어!

물 받아서 끓이느니 요기 넣으면 장땡입니다+_+






엄마가 뚜껑 굳이 안 닫아도 된다고 해서

요래 스포츠카 스타일로 뚜껑 열어주고 한 번 끓여줍니다.






따끈하게 데워졌으면 이제 원샷하고 푹 자고 일어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기운이 뿜뿜!

물론 아닐 때도 있으니 그땐 감기약을 드셔야지요 ㅋㅋ






전 근데 야외촬영도 많고 바깥에 있는 시간이 길어서

그래도 몸이 너무 으슬으슬하고 무조건 쌍화탕을 롸잇나우 마셔야겠다 싶을 땐

화장실로 가서 온수를 콸콸 틀어놓고 약을 빠뜨린 후






약이 뜨거워질 때까지 일정 시간만 냅두면

그래도 펄펄은 아니더라도 꽤 미지근한 상태로 마실 수 있어요.

전자렌지가 있다면 물론 문명의 혜택을 누리세요 저처럼 이러지 말고 ㅋㅋ






제가 여기서 지어 먹다가 가끔 편의점에서 시판 쌍화탕 사 마시면

달아...너무 달아... 그건 설탕물에 약 엑기스만 탄 맛!

저도 단 거 좋아하지만 몸 안 좋아서 약으로 마실 땐

제대로 된 약을 마셔야 몸이 제깍 제깍 낫는다는 주의입니다!






지난 번에 저희 엄마를 같이 보기도 했던 한의사 쌤께서

어머니 드리라며 경옥고 두 알을 같이 주셨습니다.

얘네는 휴대용 경옥고인 경옥환인데,

갱년기 여성들이나 임신 준비하는 여성분들, 몸이 허한 노인들에게 좋다고 합니다.





\

제가 엄마한테 좋은 거니까 꼭 드시라고 했더니

만성변비인 엄마가 얘 먹고 숙변제거에 넘나 탁월한 효과를 봤다고 하셨어요!

검색해봤더니 경옥고가 장 운동도 활발하게 한다고...

이래저래 좋은 건 증명했으니 다음에 기회되면 얘네도 쭉 먹어보는 걸로^^





+

전 매번 제 돈 다 내고 지어먹는 약이라 지인분들 에게도 추천하는 곳입니다^^

어느 경제적 대가받고 쓴 것 아니고요!

늘 차분하고 조곤조곤 설명해주시는 우리 아람쌤ㅋㅋ

(찾아가서 제 블로그보고 왔다고 하시면 더 잘해주실테니 참고하세요 속닥속닥)





+

마음아람한의원 블로그

 http://blog.naver.com/maumaram






여러분 안녕!

야외 촬영은 물론 행사나 미팅으로 오만 곳을 돌아다니는 전

작년 겨울엔 보약을 한 첩 먹어서 겨울을 지냈고,

올해는 바로 요 놈이 있어 이 추운 겨울을 지낼 수 있었답니다!






제가 꿀단지처럼 소중하게 모시고 있는

요 한약 봉지 바로 얘네들입니다!

편의점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는 '쌍화탕'인데요+_+






제가 재작년부터 열심히 약을 지어다 먹는

동대문구 전농동에 있는 '마음아람한의원'이라는 곳에서

쌍화탕을 맡겨서 지어다 먹고 있습니다.

작년에 오픈때 기념으로 제작했다는 최고급 보냉백!






한 제를 지었는데 요래 짐승용량!

심지어 한 달을 열심히 먹었는데도 이 정도랍니다.






전 몸 안 좋으면 백에 넣어서 가지고 나가는데

휴대하기도 편리!






한약은 쉐킷쉐킷해서 먹어야 하는 건 아시죠?

전 외부에서 마셔야할 땐 어쩔 수 없이 컵에 부어 전자렌지에 돌리지만,

집에서 먹을 땐 여기 적힌대로 끓는 물에 넣어서 데워서 마십니다.






여기 원장님이 아주 참하고 꼼꼼한 여성분이시라

넘나 귀여운 글씨로 요래 자세히 안내를 해주시고!






빛의 속도로 도착한 쌍화탕

전용 택배맨을 이용하시는지 늦은 저녁에 띵동 나가보니 쌍화탕 도착!






냉장고에 보관해도 되지만

요 보냉백에 마구 넣어서 저희 집에선 베란다에 보관한답니다.

꺼내먹기도 쉽고, 겨울철이니 서늘해서 OK




 


촬영할 때 저의 넘쳐 흐르는 에너지를 보고 

감독님들이 "뭐 좋은 거 먹었어?" 라고 많이들 하시는데

바로 그 비법은 좀 피곤하다고 느낄때마다 쭉쭉 마시는 요 쌍화탕!






한의사 원장님이 보내주신 약 포장 사진

일렬종대로 나란히 차렷!






저희 엄마가 저 어릴때부때 제가 피곤하다고 하면

무조건 시중에 파는 쌍화탕부터 데워 주시곤 했는데,

그 너마들 성분표 보면 '액상과당' '흑설탕' 다 표기 되어 있고

실제로도 마시면 너무 달잖아요.






이번 겨울 같은 경우는 전 하루에 촬영 두 건 하고 온 날은

시체가 되어 일주일을 골골댔는데

이럴때마다 설탕물을 일주일 내내 먹자니 칼로리 걱정도 너무 되는것!

하지만 한의사 선생님이 직접 요래 정성스럽게 달여주신

쌍화탕은 믿고 쭉쭉 마시고 안심이 되는 것입니다 여러분...






원장님 말씀에 따르면, 쌍화탕을 흔히 감기약으로 알고 있지만,

실은 몸에 기력을 회복시켜주는 보약 오브 보약이라고 합니다+_+

백작약, 황기, 당귀, 천궁, 감초 등 9가지 약재가 모두 들어간다고!






근데 또 신기한게 싱싱한(?) 약재를 써서 그런지

여기 쌍화탕은 마시고 나면 뒷맛이 개운해요.

사탕을 부르는 텁텁한 옛날 한약 맛 No!






간지작살 마음아람한의원의 한약재들 +_+

요기 한약만 먹어도 운동 선수 전업해도 될듯 ㅋㅋㅋ 






제가 제 돈내고 열심히 사먹고 올리는 후기입니다 여러분+_+

정성스러운 원장님의 쌍화탕이 더 흥하길 바라면서!

(제 블로그보고 연락하시면 원장님이 더 잘해주실지도 속닥)






+

마음아람한의원 블로그

http://blog.naver.com/maumara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