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안녕


오늘은 제가 서포터즈로 활동하고 있는

디자인하우스의 월간 잡지 마이웨딩을 

보여드리기 위해 왔답니다

함께 출발!


















전 결혼이 당장 눈 앞에 닥친 일은 아니지만 ㅠㅠ

헤어, 메이크업을 다양한 곳에서 엄청 많이 받아보며

요게 예쁘다는 안목은 많이 생기지 않았겠습니까?

제가 한창 아나운서 준비생 시절

현역이던 선배가 소개해줘서 오랫동안 다닌 제니하우스

여러 샵 중에서도 단연 눈에 띕니다+_+






















태국 방콕에 사는 제 친구가

제 생일인 4월 15일은 태국에서 어마어마하게 큰 축제인

송크란 페스티벌이 열리는 날이라며 알려줬습니다

우리나라가 음력 새해인 것처럼

태국에선 4월이 새해라네요^^






















넘나 우아하게 날 맞이하는

마이웨딩 4월호 표지

















결혼식 사회보러 다니면서

신랑, 신부랑 사전미팅하면 

오지랖퍼인 저는 늘 신혼여행 어디로 가는지 궁금해합니다

요즘은 보통 칸쿤, 하와이, 미국인데

어째나 저째나 전 산토리니가 왤케 끌릴까요+_+





















제가 지난 설에 미국 다녀오면서

2007년에 발급받은 여권이 전자여권이 아니라서

출발 일주일 전에 가네 못가네 난리 부르스를 떨었다죠

미국여행자는 비자가 필요없는 대신

전자여권이 있어야 입국이 된다는 꿀팁!




















+

오늘 날씨 넘나 춥던데

단디 이불 덮으시고 편안한 밤 보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