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뷰티 매거진 싱글즈 초청으로 랑콤 신제품 런칭행사에 다녀온 날이 있었는데요.

어떤 제품이 나왔을지 한 번 볼까요?+_+






학동역 근처에 플랫폼엘이라는 공간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

며칠간 진행되는지 전 10일에 갔는데 전 날부터 인스타그램에 행사 사진이 올라오고!







이 날의 주인공은 바로 제니피끄 더블 드롭 앰플!

30일 동안 피부를 집중 케어하는 제품이랍니다. 기초 제품이죠+_+







행사는 플랫폼 엘 지하에서 진행됐는데

일층에서부터 잘 찾아오라고 모델 언니와 제품까지 뙇! 놓여져 있고

블랙과 블루라서 언뜻보면 남성 화장품 같기도 한데 노노! 

아주 고영양으로 남성분들 주긴 아까운 비싼 앰플입니다ㅋㅋ







이걸 보니 저도 뙇 오늘부터 1일 세고, 이 제품만 30일간 발라보는 실험 해보고 싶네요.

이 앰플 사용자들의 전,후를 비교해보니 민감도가 가장 많이 개선되고, 촉촉, 진정, 건강해졌다는 결과가!







언뜻 듣기론 많은 블로거들을 초대하셨다고 하던데,

진짜 정말 발 디딜 틈이 없던 팝업 스토어 ㅋㅋ







전 혼자 간 관계로 팝업 스토어 관계자분에게 요청해서 인증샷 남겨주고! ㅋㅋ

실제로 제품이 저런 색인데 볼수록 고급스럽더라고요.







내부가 어두컴컴했지만 랑콤 영상이 계속 나오고 있고

타투 해주는 이벤트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마련되어 있었답니다.







이 앰플은 크게 저 군청색 스틱과 원래 안에 들어있는 세럼,

이렇게 두가지 용액으로 구성되어 있고 마개를 따서 섞는 순간 얘네가 액티베이트 되는 겁니다!







특히 저 세럼 베이스에는 프로바이오틱스가 들어있는데,

이는 유산균 추출 성분으로, 건강한 피부 장벽 보호에 도움을 준다고 +_+







이제 쭉 둘러봤더니 이 날의 주인공을 발라볼 차례!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물어봤더니







제 찌끄만 손으로 들어보니 손에 뙇 들어오는 크기!

여행갈 때 가져갈 때도 손색이 없네.







아니, 근데 특이한 점은 마개 개봉후 2개월 안에 사용해야 한다는 점!

그러면 여기서 권하는대로 30일 동안 쭉 얘만 한 번 사용해보는게 가장 좋겠군요.

이런 고영양 앰플은 유통기한 지나면 찝찝하니까요...







왼쪽이 새 제품이고 힘껏 돌려 눌러서 개봉하면

고농축 항산화 성분이 활성화 되면서 오른쪽 제품처럼 불투명하게 변하는데, 요렇게 사용하시면 됩니다.







발라보니 우왕 완전 잘 발리고, 고농축인데 진득이지도 않고

심지어 향도 좋은데 흡수도 잘되는 모자람이 없는 아이였어요!!!!!

30대인 제가 발라도 좋지만, 50대인 엄마 선물로도 정말 좋을 아이!







이건 사진 찍어주던 부스인데 전 기다려야 해서 패스!

'love your age'라고 자기 나이 사랑하라는 캠페인이라 셀프로 네온사인처럼 나이 쓸 수도 있고 우왕굳!

한국말로 하면 '내 나이가 어때서'+_+ㅋㅋ







걸음을 옮겨보니 랑콤 립 제품도 있었고!

랑콤의 장미로고를 새겨주는 이벤트도 하고 있었습니다.





 


이번에 나온 랑콩 압솔뤼 로즈 글로스는

제형에 따라 쉬어, 크림, 벨벳 마뜨로 나뉘어서 촉촉한 것부터 매트한 것까지 

입맛따라 고를 수 있게 되어 있었습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분들이 직접 메이크업 해주는 코너도 있었는데

보시다시피 넘나 북적여서 전 사진만 찍었고







'내 나이가 어때서' 캠페인하는 랑콤 참으로 마음에 든다 생각했으며,

핫한 자리에 초대해주신 싱글즈 관계자분들께도 감사드리며 집에 왔다는 이야기!

럭키드로우 같이 현장에 온 사람들에게만 주는 꿀잼 이벤트가 더 있었으면 좋았을 것 같아요.





+

전 글쓰러 맥북들고 집에서 나오는데 긴팔 바람막이를 꺼내 입었답니다. 

환절기 모두 건강 챙기시고요!^^






여러분 안녕

여러모로 신경이 많이 쓰였던 어마마마 생신 주간이 끝나가고 있네요 호호

꽃순이 어마마마를 위해 제가 발벗고 나서서

백방을 뒤지다가 찾은 곳이 이쩌요!

 

 

 

 

 

"뭐야 너? 뭐야 왜 이리 예뻐어어어?????"

이런 반응을 얻은 예쁜 작약과 저의 모습 +_+

제가 받은 꽃이 아니라 어마마마에게 조공할 꽃이라는 점!

 

 

 

 

 

카드 안 쓰면 또 어마마마의 지방방송이 길어집니다

그래서 엄마와 가장 흡사한 모습을 한 캐릭터 카드로 고릅니다

 

 

 

 

 

돼지띠인 우리 엄마를 아빠는 '꿀'이라 부릅니다

여기서 꿀은 허니보단 꿀꿀이에 가깝고

나가려는 아빠를 부킹해서 카드를 완성해 둡니다

 

 

 

 

 

이 날 저어기 동대문구에서 오디션이 있대서

초보운전인 저는 주차공포증땜시롱 차를 집에 고이 모셔두고

풀메이크업을 하고 병아리 원피스를 입고 지하철을 탑니다

 

 

 

 

 

제가 가는 곳이면 어디든 함께인 핀컬핀이 잘있나

힐끗 위를 보니 잘 있네

귀에 딱지가 앉도록 찬사를 받은 원피스와 제 헤어/메이크업은

이대 더클래스

http://blog.naver.com/theclassstyle

 

 

 

 

 

일년에 한 번 뿐인 생일인데

제 성격에 그냥 아무데서나 꽃을 할 순 없어서

제가 사는 목동 현대백화점 / 오목교 근처 꽃집을 쭉 돌았는데

내가 원하는 작약이 무슨 코딱지만하고 맘에 안들엉!

 

 

 

 

 

그러다 결국 생일날이 되어 버렸고

어제 밥먹다 놓고간 가디건을 찾기 위해 압구정에 급히 온 저는

지하철에서 신들린 손가락으로 분노의 검색을 합니다

안전빵으로 갈까 하고 평소 로망이던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제인패커에 전화했더니

작약 한 송이에 4만원이래

다섯 송이하면 20만원인데 이걸 우리 똥눈인 엄마가 알아볼리도 없다 호호

현대백화점 본점에 소호앤노호엔 작약 한 송이뿐이라고 해서 OTL되던 중!

인스타그램에서 압구정꽃집 발견!

리버티플라워라는 곳이스무이다

https://www.instagram.com/libertyflowers/

 

 

 

 

 

넘나 더운날이라 이미 내 겨터파크가 개장하셨지만

작약 다섯송이가 있뜨아!는 말과

인스타그램보니 연예인 팬클럽 언니들이 꽃을 많이 하는 것으로 보아

그 까다로운 팬심을 만족시키기란 쉽지 않을 터인데

왠지 마음이 가는 것이어서 냉큼 가보았습니다

 

 

 

 

 

압구정역에서 한 5분정도 부지런히 걸으면 나오는 상가 2층에 있고

요래 화분도 팔고 있었고 플라워레슨도 진행하는 곳이었습니다

 

 

 

 

 

울 엄마가 작약을 좋아하는데 오늘이 생신이고 블라블라~했더니

대표님께선 쓱쓱 꽃을 몇 개 추리더니

아주 그냥 바로 그냥 이렇게 아름다운 꽃 조합을 만들어 주십니다

 

 

 

 

 

꽃 냉장고도 슬쩍 찍어보고 아우 그냥 예뻐 다 예뻐

전 실용주의자라서 지금 당장 먹을거! 입을거! 들거! 아니면 뭐 잘 안사는데

꽃은 살때 받을때 기분이 다 넘나 좋아

나 완전 녀자 샤랄라

 

 

 

 

 

한 20분 정도 걸리던 포장 시간

제가 좀 풍성하게 해달라고 부탁드렸더니

수국을 하나 넣었더니 더 예쁘잖아

 

 

 

 

 

집안일에 지분 행사하기 좋아하는 제 동생은

꽃 포장하는 와중에도

계속 사진을 찍어라, 보여달라, 플로리스트 언니 너무 좋다

시끄러워 죽겠어서 바로 인증샷을 날려주었습니다

 

 

 

 

 

"어머! 뭘 이런 걸 다!!!!!" 하면서 입꼬리는 웃는 어마마마

냉큼 꽃 밑둥을 자르고 꽃병에 담아두었습니다

 

 

 

 

 

작약이 초여름까지만 나와서 이제 끝물이라고 하던데

세이프로 요런 풍성한 꽃다발을 선물해서 더 뿌듯

 

 

 

 

 

밤 사이 활짝 핀 작약

전 아침에 열심히 사진찍는데 엄마는 오른쪽에 앉아서 계속 뭘 쩝쩝 잡수며

"많이 찍어서 나 카톡으로 사진 보내줘어어엉"

 

 

 

 

 

이 작약으로 인해 제 귀가시간 연장이 이루어졌으면 +_+ 하는

소박한 바람을 담아 찰칵찰칵 호호

 

 

 

 

 

저희 엄마는 얼굴이 콩만한데 몸은 적당한 볼륨감으로 자칭 두더지^^;

꽃선물로 받은 숨막히는 감동을 제 동생에게 전하고 있지요

참고로 전 닥치라고 한 적 없고

엄마는 늘 저런식으로 절 모함합니다^^

 

 

 

 

 

 

제 동생이 그 똥손으로 사진을 편집하여 자기 페이스북에 올렸다면서

이걸 또 제 SNS에 올리라고 압박하며 준 사진^^;

셀카고자 제동생이지만 넘 구엽죠

 

 

 

 

 

엄마랑 제 동생이랑 저만 있는 세 모녀 채팅방

제가 집에 도착 하기 전에 단체방에 저렇게 꽃선물 스포일러 해버려서

전 깊은 빡침을...

그러나 다행히 어마마마가 카톡을 늦게 봐서 성 to the 공!

 

 

 

 

 

덕분에 넘나 만족스러운 꽃선물 하게 넘나 예쁜 꽃다발 만들어준

압구정 리버티플라워 앞으로도 꽃 할 일 있으면 자주 갈 예정^^

협찬 NO, 제가 찾고 제가 돈 다 내고 한 곳임 헷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