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안녕

여러모로 신경이 많이 쓰였던 어마마마 생신 주간이 끝나가고 있네요 호호

꽃순이 어마마마를 위해 제가 발벗고 나서서

백방을 뒤지다가 찾은 곳이 이쩌요!

 

 

 

 

 

"뭐야 너? 뭐야 왜 이리 예뻐어어어?????"

이런 반응을 얻은 예쁜 작약과 저의 모습 +_+

제가 받은 꽃이 아니라 어마마마에게 조공할 꽃이라는 점!

 

 

 

 

 

카드 안 쓰면 또 어마마마의 지방방송이 길어집니다

그래서 엄마와 가장 흡사한 모습을 한 캐릭터 카드로 고릅니다

 

 

 

 

 

돼지띠인 우리 엄마를 아빠는 '꿀'이라 부릅니다

여기서 꿀은 허니보단 꿀꿀이에 가깝고

나가려는 아빠를 부킹해서 카드를 완성해 둡니다

 

 

 

 

 

이 날 저어기 동대문구에서 오디션이 있대서

초보운전인 저는 주차공포증땜시롱 차를 집에 고이 모셔두고

풀메이크업을 하고 병아리 원피스를 입고 지하철을 탑니다

 

 

 

 

 

제가 가는 곳이면 어디든 함께인 핀컬핀이 잘있나

힐끗 위를 보니 잘 있네

귀에 딱지가 앉도록 찬사를 받은 원피스와 제 헤어/메이크업은

이대 더클래스

http://blog.naver.com/theclassstyle

 

 

 

 

 

일년에 한 번 뿐인 생일인데

제 성격에 그냥 아무데서나 꽃을 할 순 없어서

제가 사는 목동 현대백화점 / 오목교 근처 꽃집을 쭉 돌았는데

내가 원하는 작약이 무슨 코딱지만하고 맘에 안들엉!

 

 

 

 

 

그러다 결국 생일날이 되어 버렸고

어제 밥먹다 놓고간 가디건을 찾기 위해 압구정에 급히 온 저는

지하철에서 신들린 손가락으로 분노의 검색을 합니다

안전빵으로 갈까 하고 평소 로망이던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제인패커에 전화했더니

작약 한 송이에 4만원이래

다섯 송이하면 20만원인데 이걸 우리 똥눈인 엄마가 알아볼리도 없다 호호

현대백화점 본점에 소호앤노호엔 작약 한 송이뿐이라고 해서 OTL되던 중!

인스타그램에서 압구정꽃집 발견!

리버티플라워라는 곳이스무이다

https://www.instagram.com/libertyflowers/

 

 

 

 

 

넘나 더운날이라 이미 내 겨터파크가 개장하셨지만

작약 다섯송이가 있뜨아!는 말과

인스타그램보니 연예인 팬클럽 언니들이 꽃을 많이 하는 것으로 보아

그 까다로운 팬심을 만족시키기란 쉽지 않을 터인데

왠지 마음이 가는 것이어서 냉큼 가보았습니다

 

 

 

 

 

압구정역에서 한 5분정도 부지런히 걸으면 나오는 상가 2층에 있고

요래 화분도 팔고 있었고 플라워레슨도 진행하는 곳이었습니다

 

 

 

 

 

울 엄마가 작약을 좋아하는데 오늘이 생신이고 블라블라~했더니

대표님께선 쓱쓱 꽃을 몇 개 추리더니

아주 그냥 바로 그냥 이렇게 아름다운 꽃 조합을 만들어 주십니다

 

 

 

 

 

꽃 냉장고도 슬쩍 찍어보고 아우 그냥 예뻐 다 예뻐

전 실용주의자라서 지금 당장 먹을거! 입을거! 들거! 아니면 뭐 잘 안사는데

꽃은 살때 받을때 기분이 다 넘나 좋아

나 완전 녀자 샤랄라

 

 

 

 

 

한 20분 정도 걸리던 포장 시간

제가 좀 풍성하게 해달라고 부탁드렸더니

수국을 하나 넣었더니 더 예쁘잖아

 

 

 

 

 

집안일에 지분 행사하기 좋아하는 제 동생은

꽃 포장하는 와중에도

계속 사진을 찍어라, 보여달라, 플로리스트 언니 너무 좋다

시끄러워 죽겠어서 바로 인증샷을 날려주었습니다

 

 

 

 

 

"어머! 뭘 이런 걸 다!!!!!" 하면서 입꼬리는 웃는 어마마마

냉큼 꽃 밑둥을 자르고 꽃병에 담아두었습니다

 

 

 

 

 

작약이 초여름까지만 나와서 이제 끝물이라고 하던데

세이프로 요런 풍성한 꽃다발을 선물해서 더 뿌듯

 

 

 

 

 

밤 사이 활짝 핀 작약

전 아침에 열심히 사진찍는데 엄마는 오른쪽에 앉아서 계속 뭘 쩝쩝 잡수며

"많이 찍어서 나 카톡으로 사진 보내줘어어엉"

 

 

 

 

 

이 작약으로 인해 제 귀가시간 연장이 이루어졌으면 +_+ 하는

소박한 바람을 담아 찰칵찰칵 호호

 

 

 

 

 

저희 엄마는 얼굴이 콩만한데 몸은 적당한 볼륨감으로 자칭 두더지^^;

꽃선물로 받은 숨막히는 감동을 제 동생에게 전하고 있지요

참고로 전 닥치라고 한 적 없고

엄마는 늘 저런식으로 절 모함합니다^^

 

 

 

 

 

 

제 동생이 그 똥손으로 사진을 편집하여 자기 페이스북에 올렸다면서

이걸 또 제 SNS에 올리라고 압박하며 준 사진^^;

셀카고자 제동생이지만 넘 구엽죠

 

 

 

 

 

엄마랑 제 동생이랑 저만 있는 세 모녀 채팅방

제가 집에 도착 하기 전에 단체방에 저렇게 꽃선물 스포일러 해버려서

전 깊은 빡침을...

그러나 다행히 어마마마가 카톡을 늦게 봐서 성 to the 공!

 

 

 

 

 

덕분에 넘나 만족스러운 꽃선물 하게 넘나 예쁜 꽃다발 만들어준

압구정 리버티플라워 앞으로도 꽃 할 일 있으면 자주 갈 예정^^

협찬 NO, 제가 찾고 제가 돈 다 내고 한 곳임 헷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