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안녕

지난 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는 언론에도 어마어마하게 보도됐던

큰 행사가 있었습니다

이런 자리에 제가 한/영 MC로 초대되는 영광을 누렸답니다^^

 

 

 

 

저는 이번에 처음 가 본 DDP

실제로 가보니 규모도 어마어마하고 더 웅장하고 멋졌어요

다만 주차비가 너무나 사악하니 가시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이 날은 오스트리아 관광청/ 비엔나 관광청이 함께 하는 행사라

축사와 프레젠테이션하는 분들이 계셔서 통역할 부분을 미리 조율합니다

 

 

 

 

 

전 행사진행할 땐 드레스코드를 물어봐서

꼭 맞춰입고 가는데 오스트리아의 국기색을 보니 완전히 레드+_+

 

 

 

 

오스트리아의 국기!

나중에 오스트리아 대사님께서 제 옷을 보시고

어머어머, 우리 색깔이야! 완벽해! 하고 좋아하신 저의 이 날 의상은 두구두구+_+

 

 

 

 

 

 

음마 강렬해!

센 언니가 되어도 원활한 행사진행을 위해서라면 얼마든지^^

 

 

 

 

 

단골 의상/메이크업샵인 이대 더클래스에서 꽃단장을 한 후

웬지 예감이 좋아 룰루~하며 핀컬핀과 셀카를 찍어봅니다

 

 

 

 

 

DDP 어울림광장에 도착했더니 오늘 행사 팻말이 절 반겨줍니다

비엔나 저 바다색 조형물인 엔지스가 아시아 최조로 DDP에 기증되는 날!

 

 

 

 

 

사진 속 저 엔지스가 이렇게 얌전하게 DDP로 운반되어 왔답니다

이를 기증하기 위해 오늘 행사엔 오스트리아 대사님도 오시지요^^

 

 

 

 

 

행사 전 날 최종본이라며 원고를 전달받지만

요대로 진행된 적은 거의 없고^^; 늘 바뀌기 때문에

시작전까지 순서와 내용을 꼼꼼하게 체크합니다

 

 

 

 

 

제가 막판까지 통역한 부분 고치느라 프린트물 뒷장에 깨알 메모한 것 보이시나요^^;

진행은 제가 하는 거지만 통역은 뜻을 전달하는 게 중요한거라

더 세심하고 꼼꼼하게 체크합니다!

 

 

 

 

 

 

최근 5년간 오스트리아에 한국인 관광객이 폭발적으로 늘어

한국이야말로 관광청에서도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 나라라고 합니다

통계수치가 나오기 때문에 또 체크를 하고

 

 

 

 

 

전 진짜 도착하자마자 가방이랑 휴대폰만 옆에 놓고

바로 관계자분이랑 원고 무한 체크^^

 

 

 

 

 

DDP 어울림광장은 바깥이랑 계단으로 바로 연결되어 있고

동대문운동장역 출구로 나오면 보이는 곳이라

행사 준비중에도 많은 행인들이 오며가며 보시던 곳^^

 

 

 

 

 

저 계단으로 나가면 바로 동대문입니다 여러분^^

MC자리에 서서 마이크 테스트 겸 멘트해보고!

 

 

 

 

 

중요한 행사니만큼 주요 언론사 기자분들과

이번에 엔지스를 전달받게 되는 서울디자인재단 관계자분들과  DDP 분들이 앉아계시지요

 

 

 

 

 

엔지스가 좋은 점은 감상만 하는 조형물이 아니라

저 왼쪽 뒷분들처럼 앉아서 쉬고 편안하게 누릴 수 있다는 점!

 

 

 

 

 

오프닝과 함께 오늘 참석해주신 연사분들을 차례대로 소개하고

오스트리아 분들과 오스트리아 관광청의 일본 직원분, 한국분들까지

참으로 다양한 국적의 분들이 함께한 이 날 행사!

 

 

 

 

 

바람이 많이 불던 날이라^^;

오늘 엔지스를 전달받게 되는 서울디자인재단 관계자분들 소개!

 

 

 

 

 

워낙 노상에서 진행을 하다보니 행인들의 뜨거운 관심도 받고요^^

찍을 땐 전혀 모르고 나중에 사진 찍힌거 보고서야 알지요

 

 

 

 

 

요 사진은 제가 진행 중에 찍어본 샷

진행자석에서 보면 왼쪽 맨 앞 줄은 오스트리아/비엔나 관광청 분들 자리!

맨 오른쪽 여성분이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님인 엘리자베스 베르타뇰리님

 

 

 

 

 

행사라서 방송때보다 메이크업도 더 빡!

헤어는 옷에 맞게 엘레강스하게 해봤는데 우째 괜찮나요?^^

 

 

 

 

 

제가 아직 초보딱지 붙이고 운전하는 김여사라^^

동대문까지 안 죽고 잘 갔는지 궁금해하는 어마마마를 위해 인증샷!

 

 

 

 

 

 

여러분 이 칠판 크기가 가늠이 안 되시겠지만 가로가 무려 5미터랍니다!

오스트리아 상징적 건물을 그리고 계신 밥장 작가님

 

 

 

 

 

요 스케치가 끝나면 시민들이 자유롭게 색분필로 요기를 채우게 됩니다!

이 날은 첫날이라 열심히 밑그림을 그리고 계시더라는^^

 

 

 

 

 

그리고 이 날 득템한 에코백!

역시 밥장 작가님의 그림인데 손잡이까지 빨간색이라 넘 예쁘고 실용적이야+_+

 

 

 

 

 

저 뒤에 MUMOK이라고 보이는 건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현대미술관이에요

엔지스가 전시되어 있는 곳이기도 한 복합문화공간인 MQ의 한 부분이기도 하지요!

 

 

 

 

 

대사님이 말씀하시길 오스트리아를 모차르트의 나라라고만 생각하는데

현대적인 예술도 다양한 볼거리가 많은 다이나믹한 나라라고^^

 

 

 

 

 

예술을 사랑하는 한국인들과 공통점도 많고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룬 나라니까 많이들 방문해주길 바란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제가 재작년에 영국 런던에 갔을 때

에곤 쉴레 특별전시를 하고 있어서 너무나 인상적으로 봤었는데

에곤 쉴레가 글쎄 오스트리아 출신이라 요 엔지스의 고향인 MQ에 그의 작품이 가장 많이 전시되어 있다는군요!

 

 

 

 

성에 대한 적나라한 묘사로 알려진 에곤 쉴레의 그림

손으로 슥슥 그린 것 같은데 자꾸 보게 되지 않나요!

 

 

 

 

비엔나 관광청 관계자분의 발표가 이어지고!

엔지스는 서울에 전시되는 에메랄드 색 말고도 다양한 색상이 있는데

매번 인터넷으로 인기색상을 투표를 한다고 합니다

이 에메랄드 색은 인기투표에서 1위를 한 색상^^

 

 

 

 

 

행사가 살짝 지연된 채 시작됐고 끝나는 시간은 맞춰야 하기 때문에

다이나믹하게 진행하는 박MC

 

 

 

 

 

연사분들의 발표가 끝나고 질문을 받는 순서가 있었는데

단 하나의 질문도 없을 정도로 완벽한 프레젠테이션!+_+

 

 

 

 

 

마지막 순서로 공식 기증을 했다는 표시와 사진 촬영

어마어마한 취재 열기로 이 정도의 플래시가 팡팡 터지는 건 처음 봤습니다^^

 

 

 

 

 

대사님이 들고 계신 동그라미 나무 표창장(?)에도

빨간색 엔지스가 참 귀엽지요^^

 

 

 

 

 

촬영 열기가 너무나 뜨겁다보니

전 앞에 계신 기자분들 앉아달라고 장내 질서 정리중^^

 

 

 

 

 

처음부터 끝까지 온화하게 웃으시며 칭찬을 아끼지 않으셨던 대사님

밥장 작가님 그림 앞에서 사진찍자며 이리로^^

 

 

 

 

 

마지막으로 케이터링 음식까지 알차게 먹고 돌아온 박MC

귀중한 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서 진심으로 영광이었습니다^^

 

 

 

 

+

아나운서 메이크업/ 헤어 / 이대 토탈 스타일링 더클래스 the class

http://blog.naver.com/theclassstyle

 

 

 

 

 

+

지상파출신 영어전문MC 박시영 아나운서

품격있고 눈을 뗄 수 없는 마약 같은 진행!

영어MC/ 통역MC 섭외 - syp0415@naver.com

카카오톡 - syp0415

  1. 더클래스 2016.06.29 21:47

    멋지시네요 더클래스를 뽑내주어 항상감사드려용♡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