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안녕


커피사러 나갔다 왔는데 날씨가 쌀쌀하군요 

단디 입고 나가세요오

오늘은 저의 첫직장이자 방송 데뷔를 했던

영원한 제 친정인 +_+

제주MBC로 가볼까요?
















제주도청 바로 옆이라서

데모하는 모습도 자주 볼 수 있었다는...

서울에서만 나고 자란 저는

방송에 대한 열망만으로 바다를 건너 

제주에 가서 기상캐스터가 되었습니다

















 쨘!

화질이 넘나 안습이지만

왼쪽 아래만 파이는 저 보조개

저 맞지 말입니다 헤헤헿


















저 있을 때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고

보통 지방에 지상파 방송사는 

기상캐스터가 달랑 한 명

고로 혼자 다해야 합니다

















지금도 여전히 방송중인 MBC 뉴스투데이

새벽 6시부터 시작하는데

저는 7시 중반부에 날씨를 알려드리러 나옵니다

















어머 이게 뉘귀?

저 동안이긴 하지만 헤헤

이땐 레알 아기아기 하지 않습니까

까치까칠 설날이라 

아나운서 선배들과 단체로 가서 빌린 한복^^
















이 당시만 해도 HD가 아직 아니고ㅠㅠ

제가 방송사를 떠나기가 무섭게 

HD로 전환됐다는 너무나 슬픈 소식 흐규

















왼쪽에 나오는 저 기상 뉴스도

새벽에 출근하자마자

제가 다 작성한 것

모든 기상캐스터들은

원고를 본인이 다 씁니다 

















가끔 부조에서 오타를 내기도 해서 ㅠㅠ

오타 점검까지 해야하죠

아침엔 진짜 1분 1초가 바쁘게 후다닥

머리에 롤말고 립스틱 바르면서

원고 고치기

















이 날은 설날을 맞아 

엄마아빠가 절 보러 제주에 오셨던 날^^
















자막들아 외롭지 않게

누나가 살포시 지켜봐줄게

















기상캐스터 처음 되고나서

전 선배도 없어서 ㅠㅠ

한동안 공석이었다가 제가 된 거라서

텅 빈 스튜디오에서 

손 동작만 엄청 연습했던 기억이 납니다

















너무나 귀여운 제주의 지도 

요 숫자들도 제가 다 기상청에서 받은 자료로

원고에 쓴 다음에

CG팀에 넘기면

요로코롬 완성해 주십니다

















2월일텐데 참 포근하죠잉

근데 이 때 눈이 너무 많이 와서

전 매일 새벽에 택시타고 출근하느라

고립되서 회사 못갈까 걱정 ㅠㅠ

















지금 보니 요래 귀여울수가!

마침 초딩의 그림일기 같은 모형^^

















최저기온 알려드린 다음엔

낮엔 얼마까지 올라가는지 최고기온 알려드리고

















저 기상캐스터 되면서

보도팀장님이던 제 보쓰께서

요 틀 만들어 주시고

3초에 한번씩 틀렸던 어느 날의 대참사 방송 이후엔

이미지 트레이닝 하라고 알려주시고

늘 마음속으로 감사한 분

















다소곳하게 방송중...이나

감출수 없는 구레나룻의 패기


















제주MBC는 다들 오래 근무하시고

근처에 살면서 이웃이자 동창이기도 해서

넘나 가족같은 분위기

막내라고 잘 챙겨주시고!


















한라산은 현장 리포팅 촬영하러도 워낙 많이 가고

도민들은 물론

관광객들도 늘 찾아가는 명소라

빠뜨리면 안됩니다용

















제주가 섬이라는 사실

사방이 바다이므로

바다 날씨가 워매 중요한겨

















배 타시는 분들도 

기상 뉴스만큼은 꼭 챙겨보실 것이기에

상세히 나눠서 알려드리고

















무...물론 설날이라 쉬시기도 하겠지만

그래도 뉴스는 빨간날 없이 

똑같이 돌아갑니다

















설날이라 가던 밥집도 다 닫고

당시엔 제주에 스타벅스도 없었습니다 ㅠㅠ 까비

그런 저를 멕이겠다고

사실은 절 구실로 제주여행을 해보려고 왔다가

눈때문에 옴싹달싹 못한 부모님 허허허
















마지막으로 이번주 날씨 미리보기도 해야쥬

두 손은 가지런히

















제가 10월에 입사해서 

방송 초반엔 진짜 안 그래도 떨린데

새벽에 가면 깜깜하니까 더 무섭고 

나 혼자 방송하는 것 같고^^

그러다가 점점 해가 일찍 뜨면서

날이 따뜻해지던 기억이 납니다

















한복 참 곱쥬

전 한복 입고 쪽진 머리하고 방송할 때마다

평소보다 반응이 훨 좋은데

사극형 외모잉가봉가 +_+


















퇴사한 이후로 우째 제주갈 일이 한번도 없었는데

올해는 꼭 가보고 싶네요

포스팅 쓰다보니 추억이 새록새록

















전 기상캐스터로는 아침뉴스만 하고

나머지 시간은 

리포터로 야외 촬영을 많이 했는데

밖에 나가도 "어? 날씨?" 하면서

"실물이 훨씬 낫다" 많이들 알아봐 주셔서 부끄하면서 으쓱 캬캬




















언제 또 곱게 한복입고

시청자앞에 설 날이 오겠지요

그 때까지 지켜봐주세요 헷




















지금까지 날씨였습니다

부끄러우니까 어서 사라지기

전 이만 총총^^












원본 영상까지 투척하며 

모두 즐거운 하루 보내세용^^




아이폰 사진은 기똥차게 나오는구나
그렇게 노래부르던 제주 올레길을 촬영차 가리라 꿈에도 몰랐는데 촬영차 갔다 (흠 뭐니)
너무너무 추운 기억뿐
그래도 초짜 리포터에게 고생한다고 귤 고구마 한과 국수 등등 각종 먹거리를 안겨주시는
제주도민의 인정만큼은 정말 푸근했다
성산일출봉은 어째 실물보다 사진이 더 멋지니 풋
어른들이 제주 올레올레 하는 거 웬지 알 것 같다
좋긴 좋다 정말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