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안녕!

요즘 제가 뭐 먹고 다니는지 포스팅이 뜸했죠잉! 보시죠잉!





밥순이이자 한식 좋아하는 제게 오래전부터 위시리스트였던 오통영

청담동에도 하나 생긴 건 알고 있었지만 이촌점으로 쓩






2인 이상 주문 가능한 전복무쇠솥밥 주문

진짜 무쇠솥에 이렇게 예쁜 비주얼로 나오고






직원분이 친절하게 알아서 비빔비빔 해주십니다

여기에 에쉬레 버터 때려넣고 슴슴한 간장 소스 넣어서 한 입 아~






반찬이 부실해 보이므로 시킨 명란 계란말이

명란때문에 짠데 전복무쇠솥밥이 싱거우니 또 같이 먹으니 딱 맞네요

놀랍도록 좁은 이촌점은 비추 ㅠㅠ

김치도 너무 맛없음 흑

근데 전복무쇠솥밥은 아주 건강하고 맛났으므로 다음번엔 다른 메뉴 도전 예정!





삼각지역에 맛집 많은 거 아시죠!

그 중에서도 날이 덜덜 추워진 날 국물이 땡겨서 한강생태로 뿅






삼각지 다른 맛집과는 다르게 발렛도 되고

삼각지역 출구 바로 앞이라 지하철로 오셔도 좋아요!






1981년에 문을 열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 수 없을 만큼

깨끗하고 깔끔한 내부






맛집답게 메뉴는 단 둘 뿐!

모든 테이블에서 생태매운탕과 술을 드시고 계십니다 허헣






이 집도 머릿수대로 시키면 이모가 알아서 양은냄비 대령

알아서 다 끓여주시고 먼저 두부 건져서 배분해 주십니다.






그 사이를 못 참고 냄비 열어보는 이런 애 꼭 있죠

이 집은 반찬도 김치 깍두기 앤드 김뿐!






두부 건져먹은 후에 잠시 덜었던 국물 마저 넣고 이모님이 팔팔 끓여주십니다.

이 집은 국물 정말 시원하고 생태 야들하고 너무너무 맛있습니다!

날 춥고 든든하게 먹고 싶은 날 전 혼자라도 갈 의향 있음! 강력추천^^





용산에서 회사다니는 저의 오랜 친구가

모처럼 만나 와인 좀 마시자는 말에 이리로 집합하래서 간 와인바 하프패스트텐






이태원과 경리단길의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모두 예약이 차 있길래

아쉬울대로 간 곳인데 분위기깡패 이열 사람도 적고!






와인 추천해달라니 아주 자세히 설명해 주시고

근방 회사원으로 보이는 아재들이 와인도 사가던 와인덕후들 집합소인가 봐요+_+






메뉴는 파스타, 스테이크 한 두 종류씩 있었는데 먹을만했고 

무엇보다 조용하고 얘기하기 너무 편안했어요!

데이트장소나 소규모 송년모임 장소로 강력추천^^





방송하는 선배님들과의 즐거운 모임 자리!

주차가 되는 4인 모임자리로 제격인 곳으로 제가 점지한 곳은 한남동 차이797






발렛이 되긴한데 자리가 비좁아서 ㅠㅠ

사람들 몰리는 점심시간에 오니 공영주차장에 대라고 하더라고요!

선배님들 두 분은 그래서 저~ 아래 공영주차장에 대고 걸어 올라오셨다는! 이 점이 좀 불편!






평일 점심인데 연말이라 이미 단체손님들로 북적입니다.

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나는 트리 넘나 예쁘고






올해로 벌써 선거때마다 함께 모여서 죙~일 방송하는 선배님들

김세희아나운서, 한은지리포터, 저 그리고 용경빈아나운서!






New 차이 세트가 2인세트인데 3만9900원이라 가격이 합리적!

이 세트로 두 세트 주문하니 일인당 2개씩 나오던 딤섬! 맛나요!






탕수육도 바로 나오고 

이 집의 시그니처 메뉴라고도 하는 호두꿀크림중새우!

특히 저 호두는 설탕 코팅이라 넘나 맛있는것!!!!!






한남동 큰 길가에 있어서 찾기도 좋고 뷰도 좋고

음식도 엄청 빨리 나와서 더 좋고^^

송년모임, 데이트 장소로 모두 추천!






아나운서들이라 다들 달변이라 

몇 마디 안 한 것 같은데 몇시간이 훌쩍 가있음...호홓





2차는 바로 옆집인 패션파이브로 옮겨서

커피와 케이크와 함께 수다 시즌2를 펼쳐봅니다.






올 때마다 자리가 불편하지만 그래도 여긴 디저트가 훌륭하니까!

중국음식 먹은 직후라 아메리카노로! 저만 아이스^^






마트에서도 요즘 딸기가 보이던데

여러 종류의 예쁜 딸기 케이크 중에 이 아이로 선택^^






근황토크 짧고 굵게 하고 다음 모임을 기약하며

떠나기 전 마지막 인증샷^^

이 집은 빵도 많이 먹어봤는데 베스트는 마카롱이라고 생각해요!

선물하면 여자들 바로 눈 뒤집어지니 썸녀 선물로 초강추 백만개 날립니다!





제 청춘을 오롯이 바친 아나운서 준비! 그 시간을 함께한 동생들을 만나던 날

좋은 거 많이 먹으러 다니는 얼라에게 맛집 찾으라 해서 꼽은 디쉬룸바이도레도레






전직 '한국어 영재'이자 언어의 마술사 박시영답게

운율을 맞춘 시조로 쓴 생일카드와 꽃 선물 증정






얼마 전 생일이었던 꽃 받고 좋아라하는 방소윤양

얘가 엄청 새침해보여도 침 튀기며 언니 언니하며 수다 작렬하는 귀요미랍니다+_+






줬던 꽃 다시 뺏어서 사진 찍어달라 요구하는

그것이 바로 언니의 길






일부러 만나기로 한 가로수길 근처 꽃집찾아서 주문한건데

카톡 사진으로 계속 샘플 꽃다발 보여주시며 예쁘게 만들어주신

티그라스 고마워요!





+

가로수길 꽃집 티그라스

http://blog.naver.com/tigrass777






얼마 전 새댁이 된 은예솔양까지 와서 

답례품 디퓨저를 뿌리고 식사에 돌입한 푸드파이터 3인

여기 양이 많다던데 난 잘 느끼지 못했... 너네도 그렇지?






디쉬룸바이도레도레는 역시 TV에도 나왔던 브런치카페답게

강남 어머니들 모임으로 북적댔고 어수선했어요.






음식은 빅토리아시크릿 모델들이 먹을만한 풀과 적당한 단백질 조합이었는데

먹을만 했지만 전 재방문의사는 없음!

차라리 맛으로는 빌즈가 훨씬 맛있고 분위기와 인테리어는 프랜차이즈 커피점과 다를 바가 없기 때문! 





화장품 홍보영상 촬영이 있던 어느 날

앞 촬영이 지연된다고 해서 도산공원 카페 찾아 어슬렁대다가 퀸마마마켓으로!






블로그에서도 이 집 커피가 가격이 착하고 

분위기가 좋다고 해서 일부러 찾아 올라갔더니 이런 테라스도 뙇!






어차피 앉아서 마실거니까 아이스 사랑하는 저는

아이스 카페라떼로 주문!






천장이 이렇게 높고 안에 식물도 많아서 한 마디로 분위기 굳!

볕이 좋은 날이라 채광이 아~주 좋지요!






주문은 셀프로 계산대가서 하는거고

전 영롱한 빛을 뽐내는 라떼를 들고 셀카!






테라스 나갔다가 괜히 감기 걸릴까봐 들어왔는데

전부 다 건물이고 집들이라 뷰가 훌륭하진 않지만 날 따뜻해지면 또 가고 싶어요!






여긴 근데 탁 트여서 프라이버시 보장은 없는 카페^^;

라떼도 전 생각보다 묽어서 기대 이하!

그렇지만 미친 분위기로 재방문의사 아주 많음^^





+

모임 많고 행사 많은 12월!

전 또 열심히 먹고 열심히 일하고 쉬고 다음 포스팅으로 돌아올게요!






  1. h245 2017.02.02 10:53

    삼마솥밥도 좋지요

여러분 안녕

낮에는 미친듯이 덥더니 밤되니 평화롭네요

지난 여름 친한 언니 생일을 맞아 깜짝파티를 해줬던 한남동맛집과

지난 주말 다녀온 서교동맛집을 함께 보여드리지요 힛










밥먹으러 갔던 한남동 세컨드키친이 테이블이 넘나 따닥따닥 붙어있어서

프라이버시 문제를 아주 따지는 세 여자가 선택한 2차 장소는 베키아에누보











넘나 시끄러울 것으로 빤히 예상되는 세 여자의 선택은

테라스 자리

이땐 두 테이블 있었어요











이 날의 막내는 제일 왼쪽에서 그림자로 가려져버린 슬픈 현실

조명이 절대 좋진 않습니다

오히려 작업하기 좋은 외딴 분위기











심지어 케이크는 목동 현대백화점에서 제가 사 간것 핡핡

이 집 치크케이크 아주 맛있는데 저거 먹느라 음료만 세 잔 시키고...











사실 한남동카페로 주차되는 곳을 찾다가

요기가 떠올라 급 간것인데 훌륭한 서비스 이런건 전혀 없고 

테라스가 있어서 마구 떠들기 좋다는 정도

셀카 찍기에도 좋진 않아요 늠나 어두버











그래도 베키아에누보는 보장된 케이크맛과

파스타 라자냐도 모두 존맛개맛이니 무난하게 여자들끼리 브런치 먹으러 가기 좋은 곳^^












리락쿠마 모자도 역시 세심터지는 제가 직접 준비한 것^^

올해는 좀 더 프라이빗하면서 마구 떠들어댈 수 있는 곳으로 찾아봐서

블로그에도 선보이도록 하지요 힛










얼떨결에 따라갔는데 TV에도 나오고 사람도 버글버글하고

무엇보다도 꼬치가 아주아주 훌륭한 맛집이었던 서교동 이자카야 광












이 날 제 일행이 넘나 좋아한다는 타코와사비 왼쪽에 나오고

꼬치가 아름답게 모습을 드러내쩌용

뭐하나 놓칠것 없이 다~ 맛있는 꼬치 넘나 감동 ㅠㅠ











어디서 많이 본 이 분은 보조개가 작렬한 채

옴마 넘나 맛나부러+_+ 하는 표정 












바 자리에 앉았는데 직원분들이 바로 앞에서

계속 꼬치를 굽더라고용

일요일 저녁인데도 사람이 북적일정도로 아는 사람은 다~ 아는 맛집같더이다










회도 쪼메 먹어보자 하여 시켰는데

말 안해도 윤기 흐르는 거 보이죠잉! 여긴 왕추천+_+











+

데이트/친친모임/회식 추천

소개팅으론 공간이 넘나 뻥 뚫려있어서 비추천

재방문의사 네네 전 갈겁니다 갈거고요^^











+

내일만 지나면 주말이지욧 히힛

편안하고 행복한 밤 보내세요^^













  1. 동동히야 2016.06.02 23:39 신고

    먼저 언니분 생일 축하드립니다~!

    생일날 맛있는거 드시러 가셨었네요~! 많이 기쁘셨겠어요~!

  2. 2016.06.03 17:14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