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안녕!

11월호 마이웨딩엔 어떤 내용이 제 눈을 멈추게 했을까요?






요즘엔 신혼여행가서 현지 스냅사진 찍는게 트렌드라죠!

미국 샌프란시스코도 정말 달력사진같이 그림같고!

아무리 봐도 로맨틱함의 상징 에펠탑 앞에서 프로포즈하는 커플도 예쁘네요+_+






제가 아는 그 미국 맞나요?

역시 전문 포토그래퍼의 손을 거치면 다른가봉가






전 결혼식사회 때문에 예비부부 사전미팅하면

요즘엔 본식스냅만 촬영하고 스튜디오 촬영 생략하는 커플도 많은데

저라면 스튜디오 생략하고 허니문가서 현지 스냅 찍을랍니다^^






지난달에 이어 스윗 홈스타그램 기사가 또 나왔군요!

이런 꿀정보 환영 +_+

저도 어차피 신혼집이야 작을거고 둘이 있을건데

최대한 미니멀하게 하는게 좋아서 호텔같은 저 맨 윗집 좋네요!






요즘 인스타그램에 보면 살림하는 선배들이

자주 해쉬태그해서 올리는 '마켓컬리'

전 막상 보니 살게 없어서 산 적은 없지만 집들이할 때 유용하겠군요+_+






도산공원 마이쏭 이송희셰프가 개발한 레시피를 선보이는 프렙!

마이쏭은 콥샐러드도 짱 맛나고 

여자들이 좋아할만한 메뉴로 가득찬 브런치 맛집이므로

여자들 가득 불러 초대할 땐 프렙 이용하는 거 저는 강추 때립니다^^






효리언니가 스몰웨딩 올린 이후

이젠 스타들에게도 하나의 트렌드가 된 작은 결혼식!

효리언니처럼 제주도에 집이 없다면^^; 이런 펜션에서 하는 것도 좋지요! 






외국처럼 결혼식을 파티처럼 하는 경우도 점점 많아지는데

그런 곳을 찾는 분들에게 꿀정보가 되겠지요?^^






전 웨딩드레스는 다 고만고만해 보이는데

컬러감 있는 들러리 드레스는 넘나 예쁜 것!






저는 들러리 드레스 이런 거 입으면

신부가 눈에 안 들어올 것 같은디 들러리들 넘나 예뻐서^^;

맨 왼쪽 실크 드레스는 2부 드레스로 신부가 입어도 손색이 없겠어요






구두까지 어쩜 그리 예쁜지 +_+

맨 오른쪽 드레스는 오히려 몸매 커버도 되고 좋을 듯!






둘 다 에스카다 드레스인데

병아리색은 엄췅 화사하면서 예쁘네요 +_+






요건 마지막으로 설문조사!

왜 이 놈과 살게 됐나? 는 물음에 나오는 답변을 모은 결과+_+






+

알찬 내용으로 가득 찼던 마이웨딩 11월호!

전 다음번에 올해 마지막 호 리뷰를 가지고 돌아올게요 불금 보내세요^^






여러분 안녕

모처럼 저희 집에 매달 꼬박꼬박 도착하는 마이웨딩 리뷰를 하러

제가 왔습니다!






다소 난해해도 보는 즐거움이 있는 명품 브랜드 런웨이

화려한 거 좋아하는 제게 눈에 띈 구찌 핑크 드레스와 돌체앤가바나 비늘(?) 드레스^^






결혼한 지 10년차가 되었다는 김형규님과 자우림 김윤아 부부

결혼 앞둔 커플에게 현실적인 조언! 이런 기사 좋아요 꾸욱!






디자인페스티벌이 서울 코엑스에서 12월에,

부산 벡스코에선 이미 10월 중순에 열렸군요!






올 봄에 제가 코엑스에서 본 리빙 디자인페스티벌이

규모도 어마어마하고 볼거리도 정말 많았기에 

이번 12월 행사도 예비 부부라면 꼭 들러보시길 강력 추천!






돌체앤가바나 저 빨강이랑 블랙 디올 드레스 정말 예뻐요!

흘러가는 세월을 생각할 때 요런 옷 입을 기회가 되면 부지런히 입어줄 거라는^^






뭐니뭐니해도 오래 두고 쭉 입으려면

블랙 앤 화이트가 최고지요!

색이 심플한대신 몸 라인을 살려주는 디자인이라 역시 또 예쁘고+_+






요즘 새댁들은 우째 이래 감각이 남다를까요!

액자 스타일링 엄청 고급지고 저 LED 조명시계도 마음에 든닷!!!!!






쬐깐한 신혼집일 수록 물건을 막~ 안 늘어놓는게 좋은데

전 호텔 라운지스럽기도 한 저 화이트톤의 윗집 참 좋네요잉






마지막으로 제 손길을 멈추게 한 페이지는

바로 허니문 인기 장소인 하와이!

휴양과 관광 모두를 원한다면 예산걱정이 없다면 무조건 하와이라더니...

저도 언젠간 꼭 불끈^^





여러분 안녕


아까 현대백화점을 지나가는데

아놔 웬 난리도 난리가 아니여

어딜가든 사람이 바글바글한 연휴가 적응이 안되는 

프리랜서 아가씨의 <마이웨딩> 리뷰 갑니다^^















  


영롱한 불가리 반지로

표지를 장식한 마이웨딩 5월호

















저 많은 잡지들을 전부 다 거느린 디자인하우스에서

전 매달 <마이웨딩>을 받아보고 이쩌요

당장 결혼 계획이야 전혀 없지만^^;

저 중에서 그나마 제 관심사인게 웨딩인지라+_+
















전 제가 아나운서이다보니

어디든 아나운서 관련기사가 나오면 관심있게 보게되는데

미스코리아 출신 지금은 프리선언한 김주희 아나운서

 전 쪼끄매서 이런 룩이 나오지 않겄지만 넘나 멋진 수트

















웨딩드레스 보다가

전 얼굴이 계란형이면서도 동그래서 이런 브이넥이 잘 어울리는데

머리도 저렇게 자연스러운 업스타일을 했으면 좋겠네...라고

혼자 중얼거리며 페이지를 넘겼지요 호호

















제가 또 폰트에 집착합니다

광고회사에서 인턴할때 핫한 글씨체 많은 선배한테 가서

외장하드에 특이한 폰트만 가득 담아오기도 했지요

스타일리시한 청첩장 글씨가 맘에 들어서 잠시 멈춤^^

















같은 폰트로 테이블넘버랑 메뉴까지 센스만점!

이렇게까지 신경쓰기 쉽지 않은데 오메 맘에 드는겨!

근데 한글로 신랑, 신부 이름은 써주긴 해야

어르신들이 덜 헤매실듯 호호














 


전 집에서 제가 요리해먹는 경우가 많아서

막상 늘 쓰는거니까 주방용품은 눈에 들어오더라고요

드롱기 토스터기는 정말 넘 이뿽

색만 예쁜 르쿠르제는 너무 무거워서 엑스!

손목 나간다고 비추하더라고요, 가벼운 게 최고!















 


영국사는 제 동생이 구매대행하던 덴비

결혼 앞둔 제 친구랑 지인들도 많이 샀지요

안 질리고 쓰기 좋아서 추천

그냥 머그도 예쁜 덴비^^

















집에 뭘 굳이 오디오를 놓아야되나 싶은데...

남자들 생각은 아닌가 보군요 호호

















전 결혼해도 제일 힘주고 싶은 가구는 침대!

저 잘 때 예민해서 호호

템퍼는 전 한 번 누워보니 되게 단단해서 오히려 읭? 싶었는데 좋은가봉가

















줄 남자는 없지만 그래도 살펴보는 남자선물 코너^^

오니츠카 타이거는 명불허전!

남자가 신어도 예쁘고 여자가 신어도 예쁘고+_+

















며칠 전 제가 브랜드 발표식 MC를 맡았던

남미 최대 규모의 항공사 라탐항공 광고가 있길래

또 잠시 멈추고 찰칵^^

















전 망사만 있으면 왜이리 좋지요

귀걸이랑 머리 다 예뻐서 이것도 찍어봐쩡 힛

















신혼여행하면 휴양 OR 관광 중에 택일하던데

전 무조건 관광

성격상 휴양하러 가면 지겹고 그러면 또 일을 만들고 그러면 또 싸우고 호호

전 프랑스보다도 이태리! 원츄!

















어차피 유럽까지 간거 오스트리아도 보고 가면 좋지요

대도시도 좋지만 중간에 이런 소도시가면

고즈넉하고 여유로운게 어찌나 좋을까요

















근데 이런 빡센 신혼여행가려면 

젊을때 가야되는데 이미 시간이 점점 흐르고 있... 호호호

















목동사는 제게 강남갔다 집에올 땐 꼭 지나는 문래역

그 앞이 글쎄 카페촌이 생겨났다네요

딱 봐도 예뻐보이는 집이라 찜콩

















얼마 전에 문래창작촌 와인바 촬영도 갔었는데

그 땐 둘러보지 못했던 요 근처를 기사로나마 접하네요

그러고보면 서울에 정말 보석같은 곳이 군데군데 아주 많다는 것!














오만데 좋은 것 먹고다니는 제 절친이가 좋아하는 곳

전 몇 주전 토욜 저녁에 가려니까 문가 자리밖에 없대서 out

파크하얏트는 트렌디해서 젊은 여성들이 특히 좋아라하는^^

입구부터 좁다고 싫어하는 어르신을 보았죠 ㅋㄷ

기회되면 댕겨와서 후기털게요!
















+

맛난거 많이 드시고 행복한 연휴 보내세요!

전 내일 또 올게요 뿅

















여러분 안녕


오늘은 제가 서포터즈로 활동하고 있는

디자인하우스의 월간 잡지 마이웨딩을 

보여드리기 위해 왔답니다

함께 출발!


















전 결혼이 당장 눈 앞에 닥친 일은 아니지만 ㅠㅠ

헤어, 메이크업을 다양한 곳에서 엄청 많이 받아보며

요게 예쁘다는 안목은 많이 생기지 않았겠습니까?

제가 한창 아나운서 준비생 시절

현역이던 선배가 소개해줘서 오랫동안 다닌 제니하우스

여러 샵 중에서도 단연 눈에 띕니다+_+






















태국 방콕에 사는 제 친구가

제 생일인 4월 15일은 태국에서 어마어마하게 큰 축제인

송크란 페스티벌이 열리는 날이라며 알려줬습니다

우리나라가 음력 새해인 것처럼

태국에선 4월이 새해라네요^^






















넘나 우아하게 날 맞이하는

마이웨딩 4월호 표지

















결혼식 사회보러 다니면서

신랑, 신부랑 사전미팅하면 

오지랖퍼인 저는 늘 신혼여행 어디로 가는지 궁금해합니다

요즘은 보통 칸쿤, 하와이, 미국인데

어째나 저째나 전 산토리니가 왤케 끌릴까요+_+





















제가 지난 설에 미국 다녀오면서

2007년에 발급받은 여권이 전자여권이 아니라서

출발 일주일 전에 가네 못가네 난리 부르스를 떨었다죠

미국여행자는 비자가 필요없는 대신

전자여권이 있어야 입국이 된다는 꿀팁!




















+

오늘 날씨 넘나 춥던데

단디 이불 덮으시고 편안한 밤 보내세요^^




+ Recent posts